Project Description

매매 | 연희동주택

공간개요

위치 |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 187-12
총층 | 지하 1층, 지상 2층
대지면적 | 430m²
건축면적 | 138.99m²
연면적 | 317.18m²
매매가 | 63억 원
용도 | 단독주택
입주 | 협의 가능
방 수 및 욕실 수 |
– 지층: 다목적공간 및 실내차고, 화장실2
– 1층: 방3, 거실, 메인주방+보조주방, 다이닝실, 화장실2
– 2층: 방2, 거실, 응접실(가족실), 부속주방, 워크인 클로젯, 화장실2, 파우더룸
방향 | 남동향(거실 기준)
교통 | 버스정류장 도보로 3~4분, 홍대입구역(2호선) 차량으로 10분
난방(방식/연료) | 개별난방/도시가스
주차 | 3대(내부 2대, 외부 1대)
주구조 | 철근콘크리트조
사용승인 | 1993. 11. 11.
설계자 | 범진.다산.성창 종합건축사사무소
리모델링 | 2011년 10월 8개월간 완전 개축 및 조경 공사
– 지붕: 천연슬레이트
– 창호: 이건창호(4PAIR CLASS)
– 외부 마루: 브라질산 이페목
– 내부 마감
문틀 및 문짝: 마호가니
원목 계단: 부빙가
마루 및 화장실 타일: FIANDRE사의 향균/향취 대리석타일
– 설비
천장형 에어컨 총 16대 및 스탠드형 에어컨 1대(기사대기실)
실내공기 순환용 덕트 환배기장치
오디오용 전기설비
장수명 LED 전구
보일러 3대(층별 1대)
세콤

건물소개

서울에서 몇 안 되는 호젓한 주택가인 연희동. 궁동근린공원의 오르막 초입인 연희동 187-12에 자리한 본 단독주택은 1993년 지어진 건물로,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의 단독주택이다. 현재 소유자는 한국을 대표하는 저명한 건축가로, 2011년 이 집을 매입한 후 직접 섬세하게 리모델링 설계를 하고, 시공까지 직영으로 마무리했다. 외관과 형태를 최대한 보존하면서도 내부는 8개월에 걸쳐 새로운 쓰임새와 그들의 삶을 담는 공간으로 변모시켰다. 지금까지 그의 개인 작업실과 주거로 사용 중이다.

원래 이 집의 마당은 지금보다 더 낮은 곳에 위치했다. 하지만 2011년 건축가는 목재 패턴으로 잘 짜인 대문을 들어서 작은 수공간을 지나 마당에 이르도록 외부공간의 높낮이와 조경을 새로 구상하면서 현재 높이로 마당을 다시 조성하였다. 새로운 마당에 풍경의 운치를 더하는 소나무를 곳곳에 심고, 목재 데크로 영역성과 활동성을 만들어 냈다. 건물의 형태를 보존했지만 지붕은 천연슬레이트로 모두 교체할 만큼 오랜 시간을 내다보고 이 집을 가꿔왔다.

이 집의 가장 큰 장점은 30년 가까이 된 주택이지만 건축가의 집이라는 배경 때문에 내부공간이 꾸준히 유지 관리되어 말끔한 모습으로 분위기를 가꿔왔다는 데 있다. 매입 당시 내부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간직한 고급스러운 마호가니 목재의 도어와 몰딩을 최대한 유지하면서도, 방음 방온을 위해 4중 유리창(4 PAIR GLASS)로 설계하고, 미세먼지 경고 시 실내공기 순환용 덕트 환·배기장치를 설치했다. 특히 소유자는 오디오 수집과 LP 음악 감상이라는 취미를 위해 방음과 방온에 각별하게 신경 썼는데, 오디오를 위한 전기설비를 별도로 인입하여 벽에는 110V와 220V의 콘센트를 함께 설치했다.

1층에 베드룸 3개와 2층에 베드룸 2개가 있으며 층마다 거실과 라운지가 마련되어 있다. 1층 부엌에서는 오히려 내부공간을 줄여 외부에 작은 후원을 조성하고 여기에 대나무를 심었다. 집 안쪽 가장 깊숙한 곳에 이런 차경요소와 작은 천창을 두어 밝은 분위기를 연출하였다. 원래 마스터 베드룸이 1층에 있었지만, 현재 소유자는 이를 게스트룸으로 사용하고 전망이 좋은 2층 방을 마스터베드룸을 사용 중이다. 동남쪽 모퉁이에 자리한 집의 특성상 2층은 전면 시야가 확 열려 있는데, 동쪽으로 안산이 들어오고 남쪽으로는 멀리 연희동 일대가 굽어보인다.

과거 박정희 정권시절에 이 지역에 군인이 많이 살아 장군마을로 불렸다는데, 그래서 유사시 공습을 대비한 지하공간을 각 집마다 두었다고 한다. 이 집 또한 이런 다목적 공간이 지하에 있다.

문의

surrealestate.project@gmail.com
+82-2-6396-4901